회원로그인

지역별 정보
근무별 채용정보
 
Data : 18-01-24 15:00
"Kind out this!" What is the keyword for hiring 2018?"
 author : 운영자
Hit : 442  
"Kind out this!" What is the keyword for hiring 2018?"
이것만 알아도 취업 성공!" 2018 채용 키워드는?

#Frequent recruitment. 2018 The biggest issue in the job market is job losses due to the minimum wage hike. On top of that, the job market is expected to further shrink if the government's push to reduce working hours is implemented. Companies that have become burdened with labor costs, such as a minimum wage hike and shorter working hours, hire fewer employees through public loans or hire more people every time they have vacancies and additional TOOs. Recently, the banking sector is in a mood to reduce the number of public loans to just one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nd some companies are currently hiring them from time to time in the first half of 2018. 

#Public jobs.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plan to create jobs in the public sector, the recruitment gate of public institutions has been wide open. The number of people hired by public organizations is expected to be the largest ever this year. According to 323 public organizations that announced plans to hire 2018, the number of people scheduled to be hired this year was 22,876. Companies plan to hire more than half of them in the first half. The number of civil servants hired is also expected to be 24,375 this year, which is expected to be the best year for job seekers in the public sector.

#Blind_Application. The hot keyword for the job market in 2017 was by far the hiring of blinds. Starting with state-run companies, large companies and some private companies are also hiring talent based on job skills, not specs. Some companies give out interview uniforms, while others give written test opportunities to all job applicants. One in 10 private companies in South Korea is hiring blinds, and nearly half of the companies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introduce them, according to the survey. In light of this, blind recruitment is expected to continue and expand this year. 

#Hopebell. The importance of 'work and life balance' is on the rise. Companies also accepted the trend and responded by improving corporate culture. Companies that aim to live in the evening are expected to expand in 2018. As a representative, Lotte Mart is taking the lead in establishing Warabel culture by implementing an autonomous seat system, a time-losing system, and an expanded shutdown of offices. E-Land Group, which announced seven major reform plans for organizational culture, bans work orders after work to ensure employees' right to rest after work, while Shinsegae is the first conglomerate to introduce a 35-hour workweek.

#Adaptability. Waravel, shorter working hours and a ban on overtime have led to the introduction of various hiring methods and evaluation criteria to evaluate applicants' job suitability. This is because people who can finish their work within a given time have become key talents. Samsung has decided to abolish the subject of "common sense" from the GSAT, starting with third-grade new public recruitment in the first half of 2018. It is known that the course of common sense centered on memorization is too much to evaluate a job seeker's actual ability Shinhan Bank said it introduced the first-ever recruitment system in the banking sector last year, and Lotte Group said it will focus on strengthening its discriminative power by separating the "L-TAB" into a separate screening process in line with its ability-oriented hiring. 

#Digital_ talent. With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companies are focusing on digital talent. As people's preference for talented people with flexible thinking and capabilities has increased, the government has started to nurture talented people who will lead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OREAN-

#수시채용. 2018 채용시장의 가장 큰 이슈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감소다. 여기에 정부가 추진 중인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될 경우 고용시장은 더욱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인건비 부담이 커진 기업은 공채를 통해 많은 인원을 채용하기보다 공채 횟수를 줄이거나 결원 및 추가 TO가 생길 때마다 수시채용을 진행하는 것이다. 최근 은행권은 하반기 공채 1번만으로 축소하는 분위기이며, 현재 일부 기업에서는 2018 상반기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다. 

#공공일자리. 정부의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계획에 발맞춰 공공기관 채용문이 활짝 열렸다. 올해 공공기관 채용 인원이 역대 최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8도 채용 계획을 밝힌 323개 공공기관에 따르면 올해 채용 예정 인원은 2만2876명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이 중 절반 이상을 상반기에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공무원 채용 규모도 2만4375명으로 예상돼 공공분야 취업 준비생들에게 최고의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블라인드_채용. 2017년 취업 시장의 핫한 키워드는 단연 블라인드 채용이었다. 공기업을 시작으로 대기업과 일부 민간기업에서도 스펙이 아닌 직무능력 중심으로 인재를 채용하고 있다. 면접 유니폼을 나눠주는 기업이 있는가 하면 입사지원자 모두에게 필기시험 기회를 부여하는 곳도 있다. 국내 민간기업 10곳 중 한 곳이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 중이며, 도입 의사를 밝힌 기업도 절반 가까이 된다는 조사 결과도 발표됐다. 이를 비추어 볼 때, 올해도 블라인드 채용이 지속,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워라벨. ‘일과 삶의 균형(Work and Life balance)’의 중요성이 강화되는 추세다. 기업에서도 이러한 트렌드를 수용하고 기업 문화 개선으로 화답했다. 2018에는 저녁 있는 삶을 지향하는 기업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 롯데마트가 자율좌석제, 시차출근제, 사무실 강제 소등 확대 시행 등으로 워라벨 문화 정착에 앞장서고 있다. 조직 문화 7대 혁신안을 발표한 이랜드그룹은 퇴근 후 업무지시를 금지시켜 직원들의 퇴근 후 휴식권을 보장하고 있으며, 신세계는 대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했다.

#직무적합성. 워라벨, 근무시간 단축, 오버타임 금지 등이 급부상하면서 지원자의 직무적합성을 평가하기 위한 다양한채용 방식과 평가 기준이 도입됐다. 주어진 시간 내에 업무를 끝낼 수 있는 인재가 핵심 인재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삼성은2018 상반기 3급 신입 공채부터 삼성직무적성검사(GSAT)에서 ‘상식’ 과목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암기 위주의 상식 과목으로는 구직자의 실제 능력을 평가하기에 무리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은행권 최초로 ‘분야별 채용(업무 특성에 맞는 인재를 선발하는 방식)’을 도입했고, 롯데그룹은 능력 중심 채용에 맞춰 ‘L-TAB’을 별도 전형 과정으로 분리해 변별력 강화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디지털_인재.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기업들이 디지털 인재에 집중하고 있다. 유연한 사고와 능력을 갖춘 인재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인재를 직접 육성하고 나섰다.

-출처 파이낸셜뉴스

 
   
 

광고
고객센타
  • JOBBAND | Establishment date: December 29, 2004 | CEO: Son Jae-myung
  • Daerim Winnerville No. 704 | Business registration number 605-08-83331
  • Communication Sales Business Report: 2010-Seoul Yeongdeungpo-0490
  • Job Supply Business Report Certificate: j1204220140001
  • 9:00 a.m.- 6:00 p.m. (MON-FRI) | E-mail: jobhankook@naver.com
  • Copyright ⓒ 2007-2019 jobband-w.com All rights reserved.
은행정보